국내최초 ‘IT NGO’ 대표 “개발자 8명 교체, 지금은 웃지만…”

이역만리 외국에서 살다 보면 궁금한 것도 많고 누군가의 도움을 받고 싶은 순간도 많습니다. 하지만 이때 도움을 줄 수 있는 사람을 찾는 것도 힘든 데다, 찾는다고 하더라도 그들이 도움을 줄 거라는 보장도 없죠. 한국에 사는 외국인들도 자주 그런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이런 고민을 함께 공유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바로 NGO(None Government Organization, 비정부기구) 단체 '조인어스코리아'의 대표 서용석 씨인데요. 그는 지난 2010년 국내 최초의 IT 형 NGO 단체를 설립하여 현재까지 이어오고 있습니다. 

● “IT를 통해, 지식을 매개로 민간 외교를 하는 단체"


"조인어스코리아는 언어교환단체로, 온라인 및 오프라인을 통해 지식을 교류하는 단체입니다. 외국인들이 다양한 언어로 궁금한 점을 물어 오면 해당 질문을 여러 언어를 통해 대답해 주게 됩니다. 지식을 매개로 하는 민간 외교 단체라고 할 수 있죠."


현재 조인어스코리아는 영어, 중국어 등을 포함하여 총 29개국 언어로 언어 교환을 시행하고 있습니다. 스스로를 IT NGO 단체라고 칭하는 것 또한 대부분의 활동이 자체 홈페이지를 통해 이루어지기 때문인데요.


"네이버의 지식인과 같은 단체를 생각했었습니다. 다양한 질문을 올리고 답을 얻을 수 있지만 한국어를 잘하지 못하면 불가능하죠. 그래서 자국어로 올리면 그 언어를 할 수 있는 사람이 궁금증을 해결해주는 구조의 사이트를 만들고자 했습니다."

사진=권혁성 PD hskwon@donga.com

● “처음에는 가벼운 여행 소모임을 생각했었습니다"


그가 처음부터 NGO를 만들려 했던 것은 아닙니다. 대학 졸업 이후 직장 생활을 하다가 사업을 시작했지만 좋은 성과를 거두지는 못했습니다. 두 번의 사업 실패 이후 머릿속을 스치고 지나갔던 것이 바로 봉사활동 경험이었습니다.


"그 당시 전화 통역 활동을 하고 있었는데, 전화라는 특성상 장점도 있지만 한계도 명확했습니다. 그런 것을 보완하자고 생각하게 되어 이 활동을 하게 됐죠."


이때 아이템으로 생각했던 것이 바로 여행이었습니다. 외국인과 함께 여행하는 단체를 만들고자 했던 것이죠. 그러다 온라인으로 함께 할 수 있는 활동을 고민하게 됐고, 외국인에게 가장 문제가 되는 것이 언어라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조인어스코리아는 그렇게 탄생하게 됐습니다. 

● “원래는 사업으로 시작했었습니다"


"NGO 대표라고 해서 크게 다를 것은 없습니다. 개인적으로는 먹고 사는 일이다 보니 (타 직업군과) 동일 선상에 있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아무래도 단체가 공적인 성격을 갖고 있지요. 정부가 하기에는 조금 민감할 수 있는, 버거운 일을 분담하는 일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이런 면에서 조인어스코리아도 사회적 기업보다는 NGO에 더 가깝다고 생각하고 있고요." 


지금은 웃으면서 이야기 할 수 있지만 단체를 재정비하면서 황당한 일도 겪었습니다.


"홈페이지를 만들 때 완성하기 전까지는 검정 화면이다 보니 눈으로 확인할 수가 없었죠. 그래서 열심히 일하고 있다고 생각했는데 알고 보니 제대로 일을 하지 않은 채로 급여만 받고 하는 경우가 몇 번 있었습니다. 그래서 시행착오를 다수 거쳤고, 개발자를 8명까지 교체하여 지금까지 왔습니다."


현재는 웹 개발, 모바일 에플리케이션, 통 번역 등을 통해 이익을 얻고 있는 중입니다. 또한 29개나 되는 다양한 언어를 할 수 있는 기관이 많지 않다 보니 통번역 요청도 종종 들어 옵니다. 언어 능력을 인정받아서 지난 2017년에는 U-20 피파 월드컵에 통역으로 참가하기도 했고요. 


사진=권혁성 PD hskwon@donga.com

●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은"


서 대표가 10여 년 간 이 활동을 하면서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은 '인적 네트워크의 연결'이라고 합니다. 오프라인 활동을 통해서 만났던 사람들이 또 따로 만난다거나, 혹은 본국으로 돌아가서도 계속해서 연락을 주고받는 등의 일들이죠. 본국에 돌아가고 나서도 한글을 통해 소통하는 모습을 보니 네트워크를 늘리는 것에 기여하고 있다는 것이 느껴져 감동적이었다고 합니다.


"요새 유행하는 K-pop만 해도 사람들의 감성을 자극하는 등 굳이 알리고 싶지 않아도 사랑에 빠질 수밖에 없는 이유가 있어서 유명해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유튜브 등 SNS 매체가 매개로 활약한 것이고요. 굳이 무언가를 특정하여 알리기보다는 조인어스코리아의 홈페이지, 즉 IT 인프라를 매개로 (외국인들이) 한국의 다양한 면모를 자연스럽게 경험할 수 있도록 하고 싶습니다."

서 대표는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일하고자 하는 사람들에게 "느리게 가는 것을 두려워하지 말고 멈추는 것을 두려워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다른 곳에서는 느끼지 못했던 만족감, 보람, 가치를 느꼈기 때문에 이 길을 가려 하는 것이라고 생각이 듭니다. 그런 만족감, 가치를 잊지 말고 꾸준하게 이어갈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이규현 동아닷컴 인턴기자 dlab@donga.com·정리 이예리 기자


원글주소: http://goodjob.donga.com/3/all/62/1809238/1 



 




"다국어&다문화 지식공유/교류 커뮤니티" 운영 IT NGO

MULTILINGUAL KNOWLEDGE EXCHANGE & SHARING COMMUNITY


 JOINUSWORLD.ORG 



조인어스코리아는 국내 최대 29개 ‘국경 없는 언어문화 지식교류활동가’(JOKOER)를 회원으로 하는 NGO로써,
지식을 통해 세계인과 교류하는 다국어&다문화 지식허브 커뮤니티를 운영하는 순수 비영리 민간외교 단체 입니다.


Posted by 다국어 지식나눔 NGO 조인어스코리아

댓글을 달아 주세요